메뉴 건너뛰기



커뮤니티

광고 배너

  • 전자무역서비스
  • e 마켓플레이스

배너모음

  • Mobile Web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커뮤니티> News&Event

News&Event

분류별 메뉴

보기

[기자재] 정부, 선박 ICT융합 시험체계 구축…산업 고도화 촉진

  • 작성자 : GSC
  • 작성일 : 2017-03-15 오후 1:57:22
  • 조회 : 163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선박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시험체계를 구축한다. 국제해사기구(IMO)·미국 연안경비대(USCG) 등 세계적으로 선박 ICT 장비 탑재가 의무화된 데 따른 대응이다. 침체된 조선·해양산업을 고부가화시킬 대안이 될지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8일 해양 규제 강화에 따라 시험·인증 기반체계를 구축하는 `2017년도 국제 상호인정 시험평가능력 기반구축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제 상호인정 시험평가능력 기반구축사업은 국제상호인정협정(ILAC-MRA) 유지, 무역기술장벽(TBT) 극복, 시험분석방법 원천기술 확보로 우리 기업 수출을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과제 핵심은 스마트·친환경 선박 육성을 위해 시험인증 체계, 시험장비를 구축하는 것이다. 우선 e내비게이션(e-navigation)을 위한 `선박 ICT융합 장비 실증화 시험인증 체계 기반`을 2020년까지 만든다. 선박 ICT융합 장비 신뢰성 검증과 SW 품질인증을 위한 실증화 시험인증 체계를 구축한다. 해양수산부가 2020년까지 만들 e내비게이션 시스템과 궤를 같이 한다.

조선해양기자재 선박평형수처리장치(BWTS) 수출지원 시험장비도 내년까지 만들 예정이다. △생물사멸시험 주요 표준에 따라 인증시험을 수행할 수 있는 분석 장비 △시험 품질 보증·운용·평가 절차 △우리나라 제조사와 연계된 기업지원 기반 △시험품질 보증을 위한 분석 장비 15종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해양 안전·환경 규제가 강화되는 국제 추세에 따른 것이다. 국제해사기구·미국 연안경비대에서 선박에 ICT 장비를 의무화하는 등 규제가 강해지고 있다.

김상연 국표원 인증산업진흥과 사무관은 “국제해사기구는 2019년부터 e내비게이션 기술을 적용한 항해, 통신, 조난시스템 18종 장비 탑재를 의무화하는 등 세계적으로 해양 안전·환경규제가 강해지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순차적으로 장비를 구축하고, 시험센터도 짓는 등 순차적으로 시험·인증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19년부터 500톤 이상 선박에 대해 e내비게이션 기술 적용을 의무화한다. 미국연안 경비대도 오는 9월부터 인증 받은 BWTS의 장착을 의무화 할 예정이다.

정부는 침체된 조선 산업에 ICT를 융합해 고부가가치 선박을 만든다는 큰 그림도 그렸다. 지난해 조선 산업 위기가 불거지면서 자금을 긴급 투입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지난해 추경예산으로 편성해 시작하려던 사업을 아예 신규예산으로 편성해 지원했다”면서 “그만큼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향후 중장기 스마트선박 육성전략 마련, 조선해양 핵심기술 연구개발(R&D) 등으로 우리 조선업계 성장을 전방위 지원할 계획이다.


<2017.3.8., 전자신문>

화면제어 관련메뉴

  • Help
  • 글씨크게
  • 글씨작게

Quick menu

  • A/S System
  • e-MarketPlace
  • NewsLetter
페이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