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커뮤니티

광고 배너

  • 전자무역서비스
  • e 마켓플레이스

배너모음

  • Mobile Web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커뮤니티> News&Event

News&Event

분류별 메뉴

보기

[조선] 한국 조선, 2만3000TEU급 '메가막스 컨선' 시대 여나

  • 작성자 : GSC
  • 작성일 : 2017-11-14 오전 9:51:34
  • 조회 : 189
삼성중공업·대우조선, 현존 세계 최대 컨선 기록 다시 세워
CMA CGM 발주 2만TEU급 보다 큰 2만3356TEU 컨선 건조할 듯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2만150TEU 컨테이너선 전경.ⓒ삼성중공업

한국 조선업계가 2만3000TEU급 세계 최대 '메가막스(MegaMax) 컨테이너선' 시대를 열게 될 전망이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스위스 선사인 MSC(Mediterranean Shipping Co)로부터 수주한 최대 11척의 컨테이너선을 중국 조선업계가 수주한 2만2852TEU 컨테이너선보다 큰 2만3356TEU 컨테이너선으로 건조할 것으로 현지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10일 프랑스 해운분석기관인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스위스 MSC가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2만TEU급 컨테이너선이 2만3000TEU급(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20피트 컨테이너 2만3000개 선적) 세계 최대 메가막스 컨테이너선으로 건조될 것으로 보여 진다.

앞서 MSC는 지난 9월 삼성중공업과 6척, 대우조선해양과 5척의 2만2000TEU 컨테이선 건조계약을 체결했으나 선박사양 등 이들 선박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알파라이너(Alphaliner)에서는 MSC는 이들 선박을 프랑스 CMA CGM이 중국 조선업계에 발주한 2만2852TEU(20피트 컨테이너 2만2852개 선적)보다 컨테이너 적재량을 504개(504TEU) 더 늘려 최대 2만3356개의 컨테이너를 실을 수 있는 2만3356TEU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으로 선박 사양을 변경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알파라이너는 "스위스 MSC는 프랑스 CMA CGM가 중국 후동중화조선(Hudong-Zhonghua Shipbuilding) 및 상해외고교조선(Shanghai Waigaoqiao Shipbuilding)에 발주한 9척의 2만2852TEU 컨테이너선보다 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의 확보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사들 간의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기 위한 세계 최대 크기 컨테이너선 확보 경쟁이 가속화된 가운데 CMA CGM이 2만2852TEU 컨테이너선에 LNG연료를 엔진에 공급하는 LNG이중연료(Dual Fuel) 엔진을 적용키로 결정한 반면 MSC는 컨테이너 적재용량을 늘리고, 오염물질 배출을 줄여주는 스크러버(Scrubber)가 장착된 선박방식을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메가막스 24'(Megamax 24)로 불리는 이들 선박은 길이 402m, 폭 61.4m, 높이 32.9m로 현재 운항 중인 2만TEU급 컨테이너선과 길이는 400m로 비슷하지만 선단 갑판에 적재할 수 있는 컨테이너 개수가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선사인 MSC가 공식적인 발표에 나서지 않아 구체적인 수치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업계의 시각이 맞다고 하면 한국 조선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기록을 다시 쓰게 된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5년 홍콩 컨테이너선사인 OOCL로부터 수주한 최대 6척의 2만1100TEU급(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20피트 컨테이너 2만1100개) 시리즈선을 인도 중이며 이들 선박은 현재 세계 최대 크기의 컨테이너선으로 기록되고 있다.

이에 앞선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5년 초 일본 선사인 MOL(Mitsui OSK Lines)에 4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수주하며 2만TEU 선박 시대를 열었다. 이후 대우조선해양이 노르웨이 선사인 머스크라인(Maersk Line)로부터 2만TEU급 컨테이너선 1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하면서 한국 조선업계는 초대형 컨테이너선 시장에서 세계 최고의 건조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알파라이너 분석가는 "중국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중국 조선업계가 2만2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계약을 따냈지만, CMA CGM은 이중연료 엔진을 채택, 선박 내에 LNG연료탱크를 설치하면서 컨테이너 적재용량도 줄어들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조선은 건조기술력과 선박 품질 능력을 인정받아 2020년 2만3000TEU급 메가막스 컨테이너선의 새로운 시대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2017.11.10., EBN)

화면제어 관련메뉴

  • Help
  • 글씨크게
  • 글씨작게

Quick menu

  • A/S System
  • e-MarketPlace
  • NewsLetter
페이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