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커뮤니티

광고 배너

  • 전자무역서비스
  • e 마켓플레이스

배너모음

  • Mobile Web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커뮤니티> News&Event

News&Event

분류별 메뉴

보기

[기자재] "조선기자재 집적 부산, 해양 OS 개발 최적지"

  • 작성자 : GSC
  • 작성일 : 2018-02-13 오후 4:56:12
  • 조회 : 295
\
▲지난해 12월 5일 세계 최초로 스마트 선박 인증을 받은 중국 다즈(大智)호.

한국은 선진국의 자율운항 선박 연구개발 추세를 단순히 따라갈 것이 아니라 스마트 선박을 운영할 수 있는 운영체제(OS) 개발을 함께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해운산업 체제 개편을 위해 정부와 업계, 학계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조언도 제기됐다.

이 같은 주장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해양분야 4차산업혁명 발전전략 포럼'에서 나왔다. 이 포럼은 한국해양대 해양분야 4차산업혁명전략위원회가 주관하고, 자유한국당 송희경(비례·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공동대표)·김성찬(경남 창원진해·농해수위) 의원, 한국선주협회가 공동 주최했다.

해양산업 4차혁명전략 포럼
똑똑해지는 선박 걸맞은
해운산업 체제 개편 급선무
영도지원센터가 전진기지 역


포럼 참가자들은 부산이 해양분야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가 될 잠재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발제자로 나선 도덕희 한국해양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자율운항 선박은 별도의 운영체제와 함께 스마트 엔진룸·보안 시스템과 항법장치가 필요한데 부산이 조선기자재업체 집적지이기 때문에 관련 시스템과 장비를 개발하는 사업의 타당성이 높다"고 밝혔다.

김병기 부산시 신성장산업국장도 토론에서 "항해 통신장비 생산 국내 1·2위 업체를 비롯해 선박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기업 절반 이상이 부산 영도에 모여 있고 지난해 6월부터 영도구 남항동 멀티미디어 지원센터에 선박ICT 융합 장비시험 인증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이 센터가 앞으로 해양 ICT 융합 비즈니스 지원시설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범중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해운해사연구본부장은 "세계 제일 조선 강국이자 해운국의 이점을 살려 첨단 선박 개발과 활용 방안에 대해 산·학·연·정이 합심한다면 아직 승산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발제자인 서용석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조선해양PD는 스마트 선박 논의가 조선업과 해운업 상생의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가 연구개발 기반을 구축·지원하고, 조선업과 해운업이 스마트 항만, 스마트 조선소 등으로 생산성 향상과 산업 구조 고도화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자율운항에 대비한 법과 제도 개선을 위해 업계, 학계, 정부가 함께 참여하는 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토론회에는 자유한국당 김무성 이주영 정우택 김학용 추경호 박덕호 조훈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등이 참석했다. 송희경 의원은 "해양산업은 대한민국의 젖줄로 4차 산업혁명을 통해 해양산업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한일 한국해양대 총장은 "해양분야는 기존 산업이 정체돼 4차 산업혁명으로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 2018.02.07. 부산일보 >

화면제어 관련메뉴

  • Help
  • 글씨크게
  • 글씨작게

Quick menu

  • A/S System
  • e-MarketPlace
  • NewsLetter
페이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