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커뮤니티

광고 배너

  • 전자무역서비스
  • e 마켓플레이스

배너모음

  • Mobile Web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커뮤니티> News&Event

News&Event

분류별 메뉴

보기

[기자재] 2020년까지 조선사에 5.5조 공공발주…대우조선 매각

  • 작성자 : GSC
  • 작성일 : 2018-04-11 오전 9:52:28
  • 조회 : 785
2020년까지 국내선사에 총 200척 발주...공공선박 40척 발주
조선 빅3, 자구계획 이행·경영정상화 등 고려 대우조선 매각 검토

정부 '조선산업 발전전략'…2022년 세계 점유율 33%·고용 12만명 목표



▲한국 조선업계가 건조한 LNG선들.

정부가 국내 조선사에 5조5000억원 규모의 선박을 발주하고, 미래시장 선점을 위한 친환경 선박 개발 등 경쟁력 강화를 지원한다.

또한, 현재 산업은행이 대주주인 대우조선해양의 새 주인을 찾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제15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원가혁신·기술혁신·시스템혁신을 위주로 하는 3대 혁신을 통한 ‘조선산업 발전전략’을 확정·발표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견고한 조선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조선사 간 경쟁구도와 사업을 재편한다.

점차 회복되는 글로벌 시황에 따라 2022년쯤 2011~2015년 수준의 수주량 확대를 예상하지만 이때까지 공급과잉이 지속되므로 적절한 구조조정과 수주경쟁력 향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대형 3사별 자구계획을 이행하면서 시장여건 등을 감안해 중장기적으로 산업은행이 보유중인 대우조선해양지분 매각을 추진한다.

올해 2월 현재 자구계획 이행률은 현대중공업그룹(현대중공업, 현대미포, 현대삼호) 3사 100.5%, 삼성중공업 71.1%, 대우조선 47.4%다.

아직 조선업 불황이 계속되면서 대우조선의 매수자를 찾기 힘든 상황이라 매각 시기는 불투명하다. 또 대우조선의 규모가 워낙 커 어느 정도 군살을 제거하고 경쟁력을 키워야 매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중형 조선사는 성동조선해양 회생절차와 STX조선해양 구조조정도 원활히 추진하며 업계 자육의 합종연횡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중견조선사를 육성한다는 목표다.

중소형 조선사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이들에 특화된 설계·생산기술을 개발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최적의 물류, 선박 건조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중소형 조선사 수주 경쟁력을 높인다.

선박 개조와 수리, 서비스업 등 신사업도 육성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 거제조선소 전경

정부는 조선업황이 나아질 때까지 국내 조선사에 일감을 제공하기 위해 오는 2020년까지 국내 선사에서 총 200척, 별도로 2019년까지 가스공사의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선 발주를 포함, 내년까지 공공 선박 40척을 발주해 일감 확보를 돕는다.

일본(2017년 수주량 중 자국발주 비중 57.3%), 중국(30.1%)보다 크게 낮은 자국 발주(19.1%)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우선 친환경 선박 전환을 늘리기 위해 공공 부문에서 매년 1~2척의 LNG 연료선을 시범 발주하고, 민간부문의 친환경 선박 발주를 장려하기 위해 국내 연안해역을 배출규제해역(ECA)로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해운업·금융업과의 상생 협의체를 통해 선박 발주 및 선수금 환급 보증(RG) 발급 등도 지원하기로 했다.

또 2019년까지 도시가스사업법을 개정해 선박용 천연가스사업을 새로 만들고 가스공사에서 710억원 규모 LNG벙커링선을 발주한다. 이를 위해 다음달 민관 합동 LNG벙커링 협의체를 발족한다.

신북·남방 전략적 협력 확대를 통해 중장기적 수주기반도 구축한다. 러시아의 쇄빙LNG선·어선, 동남아의 부유식 전력 파워플랜트·냉동운반선 등이 목표다.

자율운항·친환경 등 미래시장 선점을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2022년까지 중형 자율운항 컨테이너선을 개발해 제작할 예정이다. 항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노후 예인선을 LNG연료선으로 전환하고 국산 기자재 탑재 여부에 따라 차액을 지원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중형 자율운항 컨테이너선을 개발하고 노후 예인선을 LNG 연료선으로 전환하는 등 미래시장 선점에 필요한 자율운항·친환경 기술 투자를 확대한다.

해운, 금융 산업과의 상생 협의체를 통해 선박 발주와 선수금 환급보증(RG) 발급 등 관련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구조조정 대책으로는 추경을 통한 ‘재취업 지원사업’, ‘용접·도장 전문인력 양성’, ‘설계 경쟁력 강화’ 등으로 퇴직자의 재취업을 지원한다.

정부는 발전전략을 통해 2011~2015년 평균 31.7%인 세계 수주 점유율을 2022년 33%로 상향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국내 수주에서 중형사 점유율을 2011~2015년 평균인 8%에서 2022년 15%로, 세계 고부가선종 점유율을 2017년 67%에서 2022년 70%로 확대한다. 또 2018년 3월 기준 10만명인 조선업 고용 인원을 2022년이면 12만명으로 회복할 것으로 기대했다.

대형 3사를 중심으로 신규 채용 규모를 불황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2018~2022년 연평균 3천명 채용을 목표로 설정했다.

한편 정부는 이번 발전전략 추진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면서 조선산업 상황변화에 따른 보완대책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 2018.4.5. EBN >

화면제어 관련메뉴

  • Help
  • 글씨크게
  • 글씨작게

Quick menu

  • A/S System
  • e-MarketPlace
  • NewsLetter
페이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