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커뮤니티

광고 배너

  • 전자무역서비스
  • e 마켓플레이스

배너모음

  • Mobile Web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커뮤니티> News&Event

News&Event

분류별 메뉴

보기

[기자재] "남북경협 대비 부산에 물류·교통망 구축 서둘러야"

  • 작성자 : GSC
  • 작성일 : 2018-05-16 오전 11:19:29
  • 조회 : 186
부산발전연구원 보고서…유라시아 철도·복합물류루트

남북경협사업 재개에 대비해 부산은 남북·유라시아 철도망의 기종점 인프라를 갖추고 한·중·러 복합물류루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산발전연구원은 14일 BDI정책포커스 '남북경협의 새로운 전개와 부산의 대응과제' 보고서를 내고 남북경협 재추진에 대비하는 부산의 과제를 제시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이상국 연구위원은 "부산의 1차 경협사업 과제는 수산, 해양·물류, 교통 인프라"라며 "경협 재개가 대북제재 해제와 연동된 만큼 분야별 시간 계획을 갖고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수산분야는 대부분 즉시 추진할 수 있지만 북한 수산물 반입과 수산거점시설 및 수산가공단지 조성 등 경제협력은 대북제재 해소와 연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물류분야 경제협력 가운데 한·중·러 복합물류루트는 즉시 추진할 수 있지만 신항 다목적 부두 조기 완공과 나선국제무역지대 물류거점 투자는 대북제재 해소와 연동해야 한다.

이 위원은 "부산시는 환동해경제권의 미래 시장 확보를 위해 현재 부산∼나진 대체항로인 부산∼자루비노(러시아)∼훈춘(중국)을 연결하는 복합물류루트를 개척 중"이라며 "이 복합물류루트를 기반으로 물류허브 기능을 강화하는 환동해경제권의 중심지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통 인프라와 관련해서는 남북 및 유라시아 철도망 기종점 인프라를 남한 내 건설하는 만큼 국제제재 대상이 아니지만 동해선 연결과 동시에 구축될 수 있도록 정부와 협의를 서둘러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남북한 철도 연결에 따라 동해선 패싱 우려가 있는 만큼 부산 기종점 인프라를 조기 건설하는 동해경제축 연계 사업을 서둘러야 한다"며 "부산 내 철도 인프라 구축이 늦어지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정부에 건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신항 항만물류와 유라시아 철도 물류의 통합처리를 위한 컨테이너 야적장(CY) 확보도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연구위원은 "유라시아 화물열차는 100량 이상 장대 열차가 경쟁력이 있으므로 이를 처리할 CY기지나 조차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부산항 북항재개발 1단계 지역에 유라시아 게이트웨이 기종점을 상징하는 광장이나 브릿지(Bridge)를 조성해 국제적인 관광지로 개발하자는 의견도 제시했다.

< 2018.5.14. 연합뉴스 >

화면제어 관련메뉴

  • Help
  • 글씨크게
  • 글씨작게

Quick menu

  • A/S System
  • e-MarketPlace
  • NewsLetter
페이지 위로가기